Roza. Kei (로자 K) 블로그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슬로바키아 에 해당하는 글3 개
2013/03/13   벨벳 이혼
2010/08/12   열다섯 번째 마당(동유럽의 향기- 브라티슬라바 편 7/26-) (1)
2010/08/10   열네번째 마당-동유럽의 향기(체코 프라하편)


벨벳 이혼
문화관련 글들(ktp) | 2013/03/13 11:25
체코슬로바키아가 분리된 지 20년이 됐다. ‘이혼’은 폭력이나 투표절차 없이 이뤄졌다. 두 지도자-체코의 바츨라프 클라우스와 슬로바키아의 블라디미르 메치아르-는 분리하는 게 최선이라고 결정했다. 대다수 이혼자들처럼 ‘아이들’과는 상의하지 않았다.


2013년 두 나라를 여행하면서 나는 1989년 ‘벨벳 혁명’ 이후 여러 해 만에 이뤄진 이 ‘벨벳 이혼’에 관해 다소 다른 관점들을 들을 수 있었다. 슬로바키아 수도인 브라티슬라바행 기차에서 만난 한 여성은 자신의 출생국이 해체된 데 대해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체코에서 태어났는데, 어머니는 체코, 아버지는 슬로바키아 태생이었다. 나라의 분리는 가족을 분리시켰다. 당시 그들은 체코로 이주하기를 원했으나 외국인으로 취급받았기 때문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내가 1993년의 분리에 대해 묻자 그는 격렬하게 반응했다. 체코가 기본적으로 슬로바키아를 갈취했다는 것이다. 그는 슬로바키아의 그 누구도 벨벳 이혼에 대해 재고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말로 슬로바키아에 머무는 동안 그 결정을 재론하고 싶어하는 사람을 만나지 못했다. 체코는 프라하의 국제적 명성 덕분에 여행자가 거의 8배나 많지만, 브라티슬라바는 주요 공항조차 없어 인근 빈에 의존한다. 벨벳 혁명을 얘기할 때면 프라하나 바츨라프 하벨이 언급된다. 슬로바키아의 기여는 무시되기 일쑤다. 그러나 슬로바키아는 독특한 역사와 문화를 가진 독립국가다. 슬로바키아인들은 그것을 자랑스러워한다.

다른 한편, 체코에서 나는 공유된 과거에 대해 아쉬워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한 저명한 과거 반체제 인사는 “체코슬로바키아를 그리워한다”고 말했다. 다른 과거 반체제 인사는 “그것은 더 큰 나라에 대한 향수일 뿐”이라고 나에게 말했지만 나는 다른 어떤 것을 발견했다. ‘체코슬로바키아’는 특별한 것을 의미했다. 1920~30년대 다른 나라들이 광신으로 표류할 때, 체코슬로바키아 초대 대통령인 토마시 마사리크 치하의 새 나라는 민주적 제도를 유지했다. 그 나라는 나치에 저항했고, 1968년에는 소련에 저항했다. 체코슬로바키아는 한 나라 이상이었다. 그것은 상징이었다. 1993년의 여론조사에서 체코인들의 대다수가 그 나라가 쪼개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했고, 그런 감정의 일부는 명백히 남아 있다.
오늘날, 이혼의 두 설계자는 자신들의 정치 경력이 빛을 잃어가고 있음을 목격하고 있다. 클라우스는 사면권을 남용했다가 상원에서 탄핵을 당하고 이달 초 불명예 퇴진을 했다. 메치아르는 슬로바키아를 권위주의적 민족주의 국가로 이끌고 갔다가 시민들의 퇴위운동을 촉발했다. 시민들은 1998년 목적을 성취했다. 메치아르는 이제 잊힌 인물이 됐다.

체코와 슬로바키아는 현재 그 어떤 이웃 나라들보다 부러움을 받는 관계를 만끽하고 있다. 총리들은 원만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 두 나라는 공동 인프라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작전에 연합 군부대를 참여시킨다. 두 나라 사람들 사이에서는 많은 결혼이 이뤄지고, 공유된 문화가 존재한다.
벨벳 이혼은 역사상 가장 민주적으로 조직된 이벤트는 아닐지 모른다. 그 결정을 실행에 옮긴 지도자들의 정치 경력은 곤두박질치고 있다. 그리고 양쪽이 그 결과를 매우 다르게 보는 것은 당연할지 모른다. 그러나 체코슬로바키아는 이제 존재하지 않을지라도 용감한 저항과 분별있는 갈등 해결의 상징으로 남아 있다. 그것은 그 자손들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유산이다.
ⓒ 한겨레 (http://www.hani.co.kr)

태그 : , , , , ,
트랙백 | 댓글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esperamondo.com/es/trackback/162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열다섯 번째 마당(동유럽의 향기- 브라티슬라바 편 7/26-)
여행 | 2010/08/12 18:41

열다섯 번째 마당

(동유럽의 향기-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편 7/26-)

  프라하에서의 짧은 일정을 마감하고 오렌지 버스를 아침 일찍
  잡아타고 슬로바키아로 향하는 발걸음이 분주하다. 약 4시간 걸려
  도착한 슬로바키아의 수도 브라티슬라바의 첫인상은 아직은
  촌티를  간직한 순박함이라고 해야겠다.

  체코가 황금 박씨 물고 온 제비 다리 몽댕이 뿐질러 나날이
  부자가 되고 있는 놀부 형이라면 슬로바키아는 양볼짝에
  붙은 밥 한 톨도 소중히 먹을 줄 아는 흥부 같은 동생이라고 해야
  할까.

  마치 심술 사나운 형은 옥토를 차지하고 조금은 미련하고
  어눌한 동생은 황무지를 물려 받은 듯 시내 곳곳에서 보이는 낡고
  초라한 건물들이 아직은 가난한 이 나라의 고단한 현실을
  말해준다. 그런 상황과는 정반대로 더욱 순하디 순한 눈빛과
  미소로 우리를 맞아주는 이곳 사람들이 피곤한 여행자를
  안심시켜 준다.

  택시비 계산도 한결 정직하게 거리에 따른 휘발유가격을 가늠해서
  우리에게 요구한다.(5유로) 아이러니 하게도 프라하에서는 국경을
  넘는 오렌지 버스 비용은 두 사람이 562체코 코루나인데 비해
  호텔에서 이 버스 타러 가는 역전까지 약 15분여의 거리 비용은
  470체코 코루나(20유로)이었다. 콜택시라는 특수한 요청이
  있었기는 했지만 참으로 프라하의 물가가 장난이 아닌 것 같았다.

  브라티슬라바 시내 중심에 위치한 우리가 묵을 호텔로비에서의
  무료 인터넷 접속은 정말 신선한 서비스였다. 체코 프라하를
  비롯한  호주(주립도서관 제외), 태국 등 이전에 방문한
  부자 국가들(슬로바키아에 비해서)에서 무료 인터넷 접속은
  오직 거대한 맥도날드와 KFC에서만 가능한 일이었다.

 
전 세계 곳곳의 요지를 접수한 맥도날드와 KFC의 마케팅 승리는
  바로 무선 인터넷 접속 WIFI를 무료 사용하게 함으로써
  여행자들에게는 꼼짝없이 방문하고 소비하지 않고서는 세상과의
  손쉬운 소통을 힘들게 만든다.

  울며 겨자먹기로 어느 지역이든 도착하면 제일 먼저 맥도날드와
  KFC를 찾아보아야 하는 일이 중요한 사실이 되어 버린 것이다.

  아~ 눈처럼 새하얀 털북숭이 할아버지의 새까만 잇속이여...

  아~ 미소 띤 로고(M) 뒤에 숨겨진 진실이여....

  무료 WIFI의 유혹은 항상 배! 째라 부부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우리가 맥도날드와 KFC를 가장 즐겨 찾는 곳이 되도록 만들어
  버린다.

  그러나 우리가 누군가? 바로 배! 째라 부부 아니여?

  경우에 따라서는 구석탱이에 쳐 박혀서 일체의 소비도 거부한 채

  오직 인터넷 접속과 작업에만 몰두한 채 그곳 점원들과는
  눈도  마주치지 않는다.

  나가라고 하면 배! 째라고 반격할 태세를 갖춘 채...

  가끔은 우리가 먼저 찢어질 듯 입가에 함박웃음을 띠우면서...

  그들이 어색해서 말도 못 붙이게, 선수를 친다.

  다행히 그 어느 곳에서도 눈총 한번 받지 않고...

   아니다! 도끼눈 뜨고 날리는 눈총을 깡그리 무시한 것이
  옳으리라...   ㅋㅋㅋ
  그래, 쌍눈총, 아니 따따따불 눈총 얼마든지 받아서
  즐겨주마..ㅎㅎㅎ

  배! 째라 부부의 의기양양 무료 인터넷 접속은 헝가리,

  루마니아, 불가리아로 이어진다.


  오후2시 호텔 체크인이 시작되기 까지는 약 3시간의 여유가
  있어서  호텔 로비의 컴퓨터 앞에 앉아 이런 저런 생각에
  잠겨 본다.

  잠시 후 초록별이 선명한 에스페란토 깃발이 꿈결처럼
  내 눈앞에서 펄럭인다.
  깜빡 졸음으로 슬로바키아의 에스페란티스토 마리아가
  흔드는 녹성기가 내게로 찬찬히 다가오는 것을 뒤늦게야 알았다.

   살루톤!!(안녕하세요.) 로자.

  미 에스 타스 마리아.(저는 마리아입니다.)

  상냥한 미소와 함께 등장한 마리아는 우리를 오렌지 버스
  정류장에서 기다리다 지쳐 이곳 호텔로 찾아왔다는 것이다.
  예정보다 일찍 도착한다는 무성의한 메일에도 정성껏 우릴 위해
  왕림해준 마리아가 그저 고마울 뿐이다.

  촉촉이 내리는 빗줄기를 헤치고 브라티슬라바 시내 산책에
  나섰다. 연신 싱글벙글 웃음꽃이 가시지 않는 그녀의 얼굴은
  오랜만에 만나는 친정 동생들 대하듯 친근하기만 하다.

    화학교사로 퇴직한 마리아는 현재 에스페란토 무료 강습을 진행
    하면서 후학을 키우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이곳에서도 영어에
    대한 열풍이 몰아닥쳐서 젊은이들이 에스페란토 학습에 그리
    큰 호감을 보이지 않아서 슬프다고 한다.

  그녀의 단순 명쾌한 논리는 영어는 신분 상승과 부를 가져다주는
  사악한 요술주머니라면 에스페란토는 세상 사람들의 가슴과
  가슴을 이어주는 신비한 마법의 주머니라고 강변한다. 기본적인
  의식주가 어느 정도 해결되었던 사회주의 체제에 비해 일 할
  능력이 없는 삶은 죽음과도 같은 자본주의의 체제에서 남보다
  더 잘해야만 살아남는 승자독식의 현장에서의 영어는 윤택한
  삶으로 이끄는 지름길인 것이다.

    내리는 빗줄기를 피하지 않고 연신 대화를 나누며 브라티슬라바
    골목 끝자락에서 들어선 곳은 지하의 동굴을 파 놓은 듯한
  아담한 레스토랑이었다. 치즈, 감자, 소시지, 돼지고기 등이
  들어간 이 지역 의 전통음식 브린조밴하우스키를 점심으로
  주문하고
난 후에도 우리의 열띤 이바구는 끝이 없었다.

  정이 많은 마리아는 거리 곳곳에서 만나는 불우한 사람들도
  놓치지 않는다. 어린자녀와 함께 목청껏 노래 부르는 가난한
  아빠의 애절한 구원에 화답이라도 하듯 작지만 소중하게 동전
  하나를 정성껏 건넨다.

  저들도 행복한 가정을 꾸려가야 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시내 중심가 한 모퉁이에서 꼿꼿이 서 있기도 불편한 장애
노인이  잡지책을 들고 서 있는 곳도 그대로 지나치지 못해
  꼭 필요한 것이 아님에도 조금이라도 풍족한 우리가 저것을
  구매함으로써 그녀에게  작은 은총을 베풀자고 제안한다.

  적어도 그들이 빈손으로 막무가내 구걸하는 것이 아니라
  무엇인가를 팔고 당당하게 이윤을 취할 수 있도록 그들의
  자존심을 배려해주는 모습들이 더 없이 감동이다.

    그들 모두와 우린 함께 살아나가야 할 인류라면서...

  새삼 배 앞에 불룩하게 차고 있는 내 여행가방의 무게가
  부끄러워졌다. 꽁꽁 숨어있는 여행경비와 카드가 가방 속에서
  숨죽인 채 민망해서 얼굴 빨개 진 것만 같았다.

  가난한 나라의 백성으로 더욱 못 가진, 아니, 도도한 자본주의의
  격랑을 이겨내지 못한 이웃들에게 손을 내밈으로써 결코 그들의
  잘못이 아님을 깨우쳐 주는 것 같았다.

    이 가난이 당신들 탓이 아니라고....

  우리 모두도 당신들과 똑 같은 처지로 내몰릴 수도 있다고...

  그러나 삶에 대한 희망의 끈은 놓지 말라고...

  아직도 브라티슬라바의 선량한 시민들은 당신들과
  한 가족이라고...

  소박한 점심 식사 후 함께 활동하는 에스페란티스토 요하노의
  사무실로 우릴 안내하기위해 바삐 길을 나섰다. 그는 오늘이
  다 가기 전에 꼭 만나야 할 에스페란티스토이다.
  7월 31일부터 루마니아 브라쇼보에서 열리는
  무민족성 세계에스페란토 대회(SAT)에 참석하기위해 거쳐서
  가게 되는 곳곳에서(체코-슬로바키아-헝가리) 많은 시간을
  보내기가  어려워서 슬로바키아에서도 1박2일 의 짧은 일정만이
  잡혀 있었다.

  이런 사실을 알면 마리아가 서운해 할까봐 아직은 입속에
  간직한 채  우리의 촉박한 계획에 대해 말을 하지 않았다.
  널따란 요하노의 사무실 벽에는 슬로바키아의 국기가 마치
  정물화처럼 걸려 있었다.
  전직 농림부 관리로 일했던 그의 경력을 살려 지금은 농업과 식량
  관련 회사(Agriculture and Food Chamber)를 운영하고 있다.

  브라티슬라바의 명물 주점(Pub)에서 격의 없는 이야기를
  나누자는 요하노의 요청으로 들어선 곳은 19세기 초반에 지어진
  전통의 살롱이었다.
  슬로바키아의 예술가와 문인들에게 창작의 영감을
  불어 넣어 준 이곳은 200여년의 넘는 오랜 세월을 이곳 시민들과
    함께 울고 웃었다고 자랑스럽게 소개한다.

  자리를 꽉 메운 곳곳마다 뜨거운 대화가 넘쳐나고 즉석에서
  만들어져 나오는 흑맥주가 묘한 향기를 풍기면서 우리의 만남을
  축하해준다.
  형 만한 아우 없다 하지만 슬로바키아의 소박한 사람들의 자랑은
  탐욕스런 놀부형을 부끄럽게 만드는 흥부의 순수함이었다.

  다음날 아침, 왜 이렇게 일찍 이 나라를 떠나느냐는 마리아의
  원망을  뒤로 작별을 고하는 우리의 코 끝도 찡하다.
  친정 동생들 멀리 떠나보내는 것처럼 마리아의 울먹임이
  우리의 눈을 촉촉이 적신다.
  단 하루의 만남이지만 만리장성을 쌓은 것처럼 견고하고 튼튼한
  우리의 믿음과 마리아와의 우정이 동아줄처럼 질기게 이어지길
  바라면서 눈가의 이슬을 닦는다.

  정겨운 흙 향기가 풍겨나오는 듯한 슬로바키아의 수도
  브라티슬라바를 뒤로하고 헝가리로 향하는 발걸음이
  마리아와 요하노의 선한 기운을 받아 상쾌하기만 하다.


태그 : , , , , , , , , , , , ,
트랙백 | 댓글(1)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esperamondo.com/es/trackback/105
vera AN 2010/08/30 10:34 L R X
Kara, Roza kaj Sono.
Ja en pasinta tutsemajno, pluvis pluvegis denove pluvis tutlande. Ec' hodiau' ekde matene hele sunbrilas agrable.

Jam au'tunig'as, sed ankorau' tage varmegas, s'vitas.
Mi bone legis vian viglan vojag'adan raporton kun aktivaj nekoreaj esperantistoj, kun viaj malnovaj amikoj kiel Mikaelo, Sandor en eu'ropo.

Tiaj renkotig'oj g'ojegas vin. cxu ne? Hodiau' mi fine salutas, atendas sekvontaj'on.
Sane, felic'e fartu.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열네번째 마당-동유럽의 향기(체코 프라하편)
여행 | 2010/08/10 17:53

열 네 번째 마당(동유럽의 향기- 체코 프라하 편 7/24-)

체코의 수도 프라하는 러시아로부터 독립을 위해 치열하게
    투쟁했던 ‘프라하의 봄’ 보다는 몇 년 전 우리나라에서 큰 인기를
    모았던 전도연 주연의 TV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으로
    일반인들에게 더욱 잘 알려진 곳이다. 이스탄불을 거쳐
  프라하로 향하는 길에 만난 수많은 외국 관광객들은 이미
   프라하도 파리, 런던에 못지 않은
매력적인 도시로 바라보는 것 같았다.

오랜 사회주의 체제에서 벗어나 치열한 자본주의 물결에 동승한
     동유럽 개방의 선두주자로서 프라하는 연간 천만 명 외국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 되었다. 곳곳에서 만나는 장사꾼들의
    오만과 불친절은 이미 배부른 관광대국의 일원으로서 살테면
사고 말테면 말라는 듯이 배를 내민다.
이들의 배째라 행태의 극치를 보면 우리가 이미 예약한 호텔이름은 분명히 ‘Comfort Hotel Prague' 이다.
  그러나 공항 버스타고, 다시 갈아타고, 또 다시 이 사람 저 사람 물어 물어 파김치 되어 드디어 찾아 낸 호텔이름은 ’Fortuna West Hotel'인 것이다.
바로 코 앞에서 우린 우리가 묵어야 할 곳을 못 찾아 헤 맨 것이다.

아니.... 불과 한 달 사이에 이름이 바뀔리도 없고...

우리가 예약한 호텔이 분명 이 곳이 맞다고라고라?

호텔 상호명이 변경되어도 알려주지도 않고....이런 우라질...

눈을 씻고 찾아보아도 친절한 설명 안내판은 전혀 없다...

아이구 두야...

다행히 잘 찾아왔으니 된 것 아닌가? 라며 무심히 반응하는

호텔 직원하며...미치고 팔짝 뛸 일이네...

참으로 프라하의 향기를 제대로 느끼기도 전에 정나미
팍팍 떨어져서 그냥 이곳을 뜨고 싶은 생각밖에는 없게 만든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저렴한 가격에 비해 내부는 썩 괜찮아서
부글부글 열 받은 배! 째라 부부의 머리를 식혀준다.

우리의 케이블 방송 같은 ON TV에서는 벌거벗은 남녀들이
대낮임에도 아랑곳없이 서로의 섹시함을 자랑하며
한 남자를 사이에 두고 차지하려고 야수처럼 낼름거린다.

시내 중심가 곳곳에서 24시간 불야성을 이루는 카지노와
지옥으로 데려다 준다는 섹스숍이 보란 듯이
정육점 불을 밝히고 있다. 마치 돈이 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지 가리지 않고 달려드는 자본주의의 쓰레기 더미가
이곳을 덮친 것 같다.

한 낮의 불쾌한 해프닝과 피곤을 말끄미 씻어 준 정갈한
이브자리가 우리를 좀 더 머물다 가라고 붙잡는다.
주렁주렁 줄 인형이 유명한 프라하 시내 관광을 결심하고
호텔을 나서는 발걸음이 푸짐하고 신선한 아침 식사로 가볍다.

체코가 낳은 세계적인 음악가 스메타나의 ‘나의 조국’이
은은하게 울려나오는 가운데 2시간짜리 시티 투어가 시작되었다.
한, 중, 일본어 등 25개국의 언어 서비스가 완벽하게 지원되는
헤드폰을 끼고 독일인 9명과 함께 15인승 버스에 앉아서
바라보는 프라하 시내는 성질을 돋구던
어제와는 다른 곳이었다.

은은한 체리핑크와 다정다감한 노랑색조의 아르누보 건축 양식 및
바로크 양식의 건축물들이 화려함과 세련됨을
온 몸으로 보여준다. 거기에다 금장장식을 더함으로써
웅장함과 신비함마저 풍겨준다.

  체코의 수호신 파찔라브의 광장에서 만나는 로마네스크 양식과
  신르네상스 양식의 건축물들은 지난날의 영광을 송두리째 간직한
  채 후손들의 풍요와 부를 담보하는 거대한 유산이 되고도
남는 것 같았다.

1993년 1월 1일 체코공화국은 슬로바키아와 평화적인
분립을 선언한다.
국가적 상징인 불따반강은 수많은
사연을 간직한 채 말없이 흐르고 있지만
관광 선진 대국을 향한 체코 정부의 각고의 노력은
곳곳에서 돋보인다.

크고 작은 버스를 비롯하여 늘씬한 쌍두마차,
오랜 전통의 명차, 전차 등 골목 골목을 누빌 수
있게 만든 다양한 관광객 운송수단들이 사람들의
발의 피로를 덜어준다. 물론 비용을 지불해야 하겠지만...

현재 체코의 대통령궁으로도 쓰이고, 고딕양식과
로마네스크 양식 등이 돋보이는 프라하성에 몰려든
수 천 명의 관광객들을 보면서 그 지역 체코상인들은
벌떼 처럼 몰려든 외국관광객들의 불룩한 지갑이
내 것인 양 너무 빨리 오만방자표 샴페인을
터트려 버린 것 같다.

전 세계가 경제 위기에 떨고 있지만
이곳 프라하 성에서 만큼은 예외인 듯 발 디딜 틈이 없이
혼잡한 곳곳에서 알짜 장사를 하고 있는
약삭빠른 장사치들이 배를 두드리며
달러며 유로며 체코 코루나 등을 마구 마구
긁어 모으고 있었다.

붉은색 벽돌 지붕과 빛바랜 비취색 돔,
황금색의 화려한 장식들이 아름다운 체코의 수도 프라하는
분명 문화적인 저력이 차고도 넘치는 곳이었다.
다만 졸부의 심보처럼 변해가고 있는
몇몇 장사치들의 눈에 뵈는 것 없이 하는 행태들이
아직은 순박한 전체 체코인들에게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을 갖는다.

항상 물고기 한 마리가 전체를 흐린다고 하지 않는가.

씁쓸한 향기와 유쾌하지 않았던
프라하에 대한 기억들이 종종 내리는 빗줄기와 함께
씻겨 내려가길 빌면서
배! 째라 부부는 체코와는 쌍둥이 같은 형제의 나라
슬로바키아로 발길을 돌린다.


태그 : , , , , , , , , , , , , ,
트랙백 | 댓글
이 글의 관련글(트랙백) 주소 :: http://esperamondo.com/es/trackback/103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 작지만 소소하게 느끼며 채워가는 문화 게릴라로서 글 작업을 해 나 가려 합니다
전체 (133)
문화관련글발 (21)
대중문화 (2)
책 리뷰 (3)
문화관련 글들(ktp) (21)
문화관련 정보 (16)
여행 (56)
Esperanto 관련 (14)
에스페란토 세계여행 배낭여행 미향마을 문화 평화 인생2막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쑥뜸 배째라부부 스페인 희망세상 Esperanto 문화산업 아나키스트 아리랑 호주 브라질 자멘호프 무한도전 FTA 카라 양반춤 슬로바키아 담배 파라다이스 대서양 마추피추 스페인식민지
공정무역 집단 유스타오
7월에 서울에서 개최되는 IKEF..
벨벳 이혼
"다 함께 누려요 문화행복"
정치영화가 오고 있다
싸이"강남스타일의 한류 열풍..
올란드 정부의 새로운 문화정책
다른 것도
2013 - eunmi4417
감사욤
2013 - eunmi4417
안녕하세요 희망세상에 김민경..
2011 - tnr8386(김민경)
고선생님 멋진여행에 좋은 ..
2011 - tnr838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2011 -
howtogetfreemicrosoftpoints2..
howtogetfreemicrosoftpoints2..
facebook password hack
facebook password hack
BS player Pro
BS player Pro
paypal hack
paypal hack
psn code generator download
psn code generator download
Total : 470399
Today : 23
Yesterday : 102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희망세상’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